인천시, '문화재 재난안전 유공분야' 최우수기관 선정 
인천시, '문화재 재난안전 유공분야' 최우수기관 선정 
  • 박평순 기자
  • 승인 2020.02.10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인천시청 외벽에 미디어파사드 빔이 시청 외벽을 멋지게 수 놓으며 새로운 모습으로 주변 야경을 뽐내고 있다.
인천시.

[한국뉴스=박평순기자] 인천시는 문화재청이 주최한 ‘2020년 문화재 재난안전유공 분야’에서 최우수기관상을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앞서 문화재청은 문화재 재난안전업무 협력 우수사례를 발굴·확산하고 문화재업무 관련자의 자긍심 고취를 위해 표창대상자를 공모했다. 

이번 표창에서 인천시(최우수)와 충남 공주시(장려)가 기관표창을 수상했으며, 문화재 안전경비원 등 문화재업무 유공자 25명이 개인표창을 수상했다. 

시는 이번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된 사유로 지난해 발생한 ‘강화 진강산 화재’와 제13호 태풍 ‘링링’에 대한 신속한 대처가 크게 작용하였다는 평가다. 

지난 3월에 발생한 ‘강화 진강산 화재’로 인해 진강산 인근 석릉(사적 제369호), 가릉(사적 370호), 곤릉(사적 371호), 허유전 묘(시 기념물 26호) 등에 큰 피해가 우려됐으나, 방화선 구축 등 산불진화에 시·군·지역민 등이 적극 대응한 결과 문화재 피해를 효율적으로 막을 수 있었다.

또 9월에는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해 강화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될 정도로 큰 피해를 입었음에도 사전 수목결속, 기왓장 정비 등 철저한 대응과 신속한 복구체계 가동으로 경미한 피해로 그쳤다. 

박찬훈 문화관광국장은 “이번 문화재청 표창은 우리시가 그동안 문화재 보호를 위해 열심히 노력한 결과물”이라며, “문화재 시설사고 현장조치 매뉴얼 정비 등을 통해 재난안전으로부터 우리 시의 소중한 문화유산이 훼손되지 않도록 더욱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전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