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청 앞 '열린광장 조성사업' 재 추진
인천시청 앞 '열린광장 조성사업' 재 추진
  • 박평순 기자
  • 승인 2018.09.13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청 앞 미래광장.
인천시청 앞 이래광장.

[한국뉴스=박평순기자] 인천시의회에서 삭감했던 시청앞 열린광장 조성사업 관련 예산이 시의회 예결위를 통해 다시 부활했다.

13일 인천시와 시의회에 따르면, 시청앞 열린광장 조성사업은 현재 본관 앞 주차장과 미래광장을 하나의 광장으로 합쳐 열린 공간으로 시민들에게 제공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박 시장이 취임하자 마자 내년 착공을 목표로 시가 추진했던 박남춘 시장의 지시 사업이기도 하다.

앞서, 시는 이번 추가경정예산안에 열린광장에 대한 기본 실시설계 용역비로 3억 원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 

하지만 시의회 산업경제위원회는 지난 4일 “시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지 않았으며, 추경 예산으로 편성하는 것은 졸속행정이다”라며 관련 예산을 전액 삭감했다. 

이에 박 시장 추진사업에 대해 시의회의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에서 반기를 들었다는 이야기까지 흘러 나왔다.

이후 시는 “각종 공모전을 통해 의견을 수렴했고 열린광장을 시민들이 추진을 흼아하는 사업으로 손꼽힌다”라고 예산 부활을 요청했다. 

결국 지난 12일 열린 시의회 예결특위 심사에서 “사업 진행에 있어 시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받아 들여야 한다”는 조건으로 예산 3원 원이 부활시켰다. 

시는 올해안에 설계를 마무리하고 내년 하반기까지 열린광장을 준공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 달 말부터 열린광장 조성에 대한 시민 아이디어를 공모하고 있다”며 “시가 시민들과 소통하는 ‘열린광장’ 사업을 차질없이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