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TP, ‘글로벌 강소기업’ 발굴·육성한다
인천TP, ‘글로벌 강소기업’ 발굴·육성한다
  • 김향훈 기자
  • 승인 2020.02.11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김향훈기자]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는 중소벤처기업부, 인천시,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함께 인천지역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올해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사업에는 13개사를 선정해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지난해 매출액 100억∼1천억 원, 직·간접수출액 500만달러 이상 중소기업이다. 혁신형기업(벤처·이노비즈·메인비즈기업)은 매출액 50억∼1천억원, 직·간접 수출액 100만달러 이상이면 신청 가능하다. 

이번 지원사업에서 신청기업이 요건심사, 현장평가, 발표평가 등을 거쳐 지원기업으로 최종 선정되면, 앞으로 4년 동안 중기부 글로벌 강소기업 전용 해외 마케팅 비용으로 최대 2억원, 시비 맞춤형 지원에 2천만 원을 지원 받는다. 

또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의 기술개발사업 참여 우대, 민간 금융기관 및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의 보증 및 금융지원 등의 혜택도 주어진다. 

인천TP 관계자는 “올해 사업은 기존 4개 분야 14개 프로그램에서 5개 분야 16개 항목으로 지원범위가 확대된다”며 “인천지역 수출 강소기업이 세계시장의 히든 챔피언으로 부상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