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신보, 중소기업 지속 지원 업무협약
인천시-신보, 중소기업 지속 지원 업무협약
  • 박평순 기자
  • 승인 2020.01.14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개장한 인천애뜰 광장에 '미디어 파사드' 로 건물외각 오색 찬란한 조명을 밝혀 8일 저녁시간 시민들이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다. (사진출처=인천시)
인천시.

[한국뉴스=박평순기자] 인천시와 신용보증기금, 인천테크노파크는 14일 지역 중소기업의 지속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매출채권보험 지원사업’ 추진을 위한 3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매출채권보험은 보험에 가입한 중소기업이 외상판매 이후 대금을 회수하지 못할 경우 발생하는 손실금액에 대해 보상해주는 공적보험제도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시는 중소기업에게 500만 원 이내의 보험료를 지원하고, 신용보증기금은 매출채권보험에 가입하는 업체에 대해 보험료를 10% 할인하는 등 보험가입 시 우대한다. 

보험금은 거래처가 당좌부도와 폐업, 기업회생·파산 등 법적절차 신청 시 또는 거래처와 미리 정한 결제기간에서 2개월이 지나면 지급되며, 보험 가입은 숙박·음식업, 부동산업 등 일부 업종을 제외한 중소기업이면 가능하다.

시는 이번 협약을 통하여 중소기업이 흑자 도산, 연쇄부도에서 벗어날 뿐만 아니라 거래처에 대한 신용평가와 감시를 신용보증기금이 해주기 때문에 중소기업의 위험관리 능력도 크게 향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번 협약은 어려운 경기 여건 속에서도 지역기업들이 경영에 매진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라는 차원에서 추진했다”며, “앞으로도 인천시에서는 기업들이 위기를 헤쳐 나가서 안정적으로 경영을 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 지원사업을 다가화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