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생태적으로 건강하고 통합된 하천 추진
인천시, 생태적으로 건강하고 통합된 하천 추진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3.10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청 앞 미래광장.
인천시청 앞 미래광장.

[한국뉴스=양다겸기자] 인천시는 하천의 치수기능을 향상하고, 하천 본래의 생태적 기능을 체계적으로 관리함으로써 수생태계 건강성을 회복하기 위해 하천의 유지·관리계획을 수립해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계획의 대상은 국가하천 2개소와 지방하천 30개소 등 총 32개소이다.

특히 이번 계획은 그간 인천의 하천 내 각종 개발계획과 하천 기본계획이 상충되거나, 2009년까지 조성된 5대 생태하천이 당초 목적에 맞지 않는 사업 추진으로 발생한 지역사회와의 마찰을 해소하기 위해 관내 32개 하천의 일관성 있고, 종합적인 가이드라인 성격이다.

주요 내용으로는 유기적인 시민참여 하천관리 정책 추진과 하천관리의 친환경적 관리방식 도입을 통한 시설물 보완·관리로 수생태계 건강성을 회복하는 데 있다.

그 중 주목할 점은 인천시 하천살리기추진단 활성화와 함께 모든 하천 유지·관리사업 추진 시에는 민·관 협치 공론화 과정을 거쳐야 한다는 점이다. 

이와 함께 142㎞에 이르는 긴 하천구간에 대한 관계 기관의 효율적인 유지·관리를 위해 ‘무인비행장치(드론)’을 하천구역 내 금지행위 단속, 시설물·하천 흐름상태·수질상태·식생 관리에 투입할 방침이다. 

이렇게 축적된 영상은 계절별 하천의 변화상을 잘 볼 수 있는 소중한 자료로서 하천 교육·홍보자료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유훈수 시 수질환경과장은 “이번 유지·관리 계획은 앞으로 다양한 시민·전문가·관계기관 등의 의견을 들어 매년 보완·개선해 나갈 계획”이라며, “기후변화로 인한 집중호우 등 재해에도 안전하고 시민에게 맑고 깨끗한 생태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하천으로 만들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