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살기좋은 서해 5도 조성에 329억 투자 
행안부, 살기좋은 서해 5도 조성에 329억 투자 
  • 이승우 기자
  • 승인 2019.03.06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 전경 / 사진=한국뉴스DB
행정안전부.

[한국뉴스=이승우기자] 행정안전부는 서해 5도의 정주여건 개선, 지역주민 소득증대, 생활안정 기반 조성 등을 진행하는 ‘2019년도 서해5도 종합발전계획’이 심의 확정됐다고 6일 밝혔다. 

서해5도 종합발발전계획은 지난 2010년 11월 23일 연평도 포격 이후, 남북군사대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해 5도에 보다 안전하고 평화롭게 거주할 수 있도록 ‘서해 5도 지원 특별법’에 따라 행안부·해수부·문체부 등 9개 부처가 2011년부터 2020년까지 78개 사업, 9천109억 원을 투자하는 사업이다.

계획에 따라 그동안 노후주택 927가구를 개량하고, 노후 대피시설 44개소를 비상사태 시 열흘 이상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현대화 시설로 개량했으며, 기초생활을 보장하고 거주의지를 높이기 위해 정주생활지원금, 생필품의 해상운송비, 교육비를 지원해오고 있다.

그 결과, 2010년 대비 정주인구는 11% 증가하고, 관광객은 58% 증가했으며, ‘서해 5도 특별입시전형’을 통해 작년까지 졸업생 311명 중 174명이 대학에 입학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행안부는 최근 ‘서해 5도 종합발전계획 2019년도 시행계획’을 확정하고, 행안부, 해수부, 환경부 등 5개 부처가 국비 249억 원을 포함한 329억 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투자사업의 주요 내용은 ▲정주생활지원금 지원 등 주민 생활안정 및 삶의 질 향상 5개사업에 76억 ▲노후주택 개량사업 등 주거환경 조성 2개사업에 33억 ▲해수담수화시설 신축 등 기반시설 확충 8개사업에 166억 ▲해삼섬 조성사업 등 일자리 및 소득창출 기반 6개사업에 30억 원 등이다. 

행정안전부 윤종인 차관은 “그동안 국가안보상의 필요와 지리적 특수성으로 인하여 서해 5도 주민들이 많은 피해를 감수하며 살고 있다”며 “더 많은 사람들이 살고 싶고, 가고 싶은 서해 5도가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관계부처와 힘을 합해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