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퀴어축제 8일 강행...기독교단체 ‘반대’ 집회 맞서 
인천퀴어축제 8일 강행...기독교단체 ‘반대’ 집회 맞서 
  • 김선인 기자
  • 승인 2018.09.05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김선인기자] 성(性) 소수자 단체가 8일 인천 동인천역 북광장에서 ‘퀴어문화축제’ 개최를 강행하다. 이에 맞선 기독교단체도 광장 옆에서 반대 집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5일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인천기독교총연합회는 ‘2018 제1회 인천퀴어문화축제’가 열리는 8일 오후 1시부터 동인천역 북광장 인근에서 축제 반대 집회를 하겠다며 집회 신고를 제출했다. 

이 자리에서 인천기독교총연합회는 LGBT(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 등 성 소수자 인권과 성적 다양성을 알리는 인천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이하 퀴어조직위)의 행사를 반대할 것이라고 알려졌다. 

앞서 퀴어조직위는 2천여 명 규모의 성 소수자 행사인 퀴어문화축제를 8일 동인천역 북광장에서 개최키로 하고 지난달 10일 동구에 광장 사용을 신청했다.

그러나 동구가 ‘대규모 행사를 개최하려면 안전요원 300명과 주차장 100면이 필요하다’고 신청을 반려하자, 광장 사용신청을 받아달라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동구는 광장사용운영위원회를 열어 조직위의 탄원을 심의, 광장 사용신청을 불허하기로 하고 조직위에 답변서를 보낸 상태다.

동구 관계자는 “동인천역 북광장은 버스·택시 환승장이 있는 교통광장으로 많은 시민의 차량통행과 보행에 불편을 줄 우려가 있어 조직위의 신청을 최종 불허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조직위는 광장은 누구에게나 열린 공간인 만큼 예정대로 행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당일 오전 11시∼오후 6시 진행되는 행사에서는 성 소수 단체 홍보부스 등 부스 49개가 운영되고 성적 다양성을 알리는 공연과 퍼레이드가 이어질 예정이다.

퀴어조직위 관계자는 “행사는 안전하고 평화적으로 진행된다. 안전요원 300명도 동원될 예정”이라며 “이번 행사로 성 소수자의 인권과 성적 다양성이 널리 알려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이날 행사장에서 양측이 부딪칠 우려가 있는 만큼 인원과 장비를 투입해 안전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