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인천시, '환서해권' 자원개발 본격화
인하대-인천시, '환서해권' 자원개발 본격화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12.23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양다겸기자] 인하대는 ‘환서해 경제벨트 자원개발 사업’과 관련해 인천시와 공동으로 내년 사업단 설립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연구기획 예산은 총 1억5천만 원으로 인하대가 6천만 원, 시가 9천만 원을 지원한다.

인하대와 시는 인천과 북한 광산의 절반 가까이 분포돼 있는 황해도, 평안도를 서해 경제벨트로 이어 북한 광물자원을 새로운 남북 경제협력의 원동력으로 삼는다는 전략이다.

현재 파악하고 있는 북한 광산 수는 모두 728개로 황해도와 평안도에는 이 중 351개가 위치한다.

광물 매장량은 세계적인 수준일 것으로 보고 있다. 무연탄과 철광석이 주로 매장돼 있고 흑연과 희소금속 등 우리나라에서 많이 소비하는 광물이 묻혀있다. 

김진 센터장은 “서해 지역은 동해와 비교했을 때 전기나 항만, 도로, 철도 등 교통, 전기 인프라가 상대적으로 비교적 잘 구축돼 있어 북한 자원을 개발하는 데 유리하다”며 “인천시는 물론이고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환서해 지역 개발 계획에 북한 광물자원 활용은 핵심 사업이다”라고 말했다. 

인하대는 또 자원개발을 비롯해 인력양성, 학술교류협력, R&D 등을 추진한다. 

북한 대학과 학술교류협력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는 국내 기관, 중국과 연변 연구원, 북한 대학 기관과 실제로 활용이 가능한 북한 광물 자원 조사와 분석에 나선다. 

김진 센터장은 “이번 사업이 활성화하면 인천은 황해권 지역 거점도시로, 인하대는 거점 대학으로 설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