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을 위한 '얼리 원터페스티벌' 문화예술화관에서 열려
청소년을 위한 '얼리 원터페스티벌' 문화예술화관에서 열려
  • 윤인섭 기자
  • 승인 2019.11.28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겨울, 썰렁해진 마음의 월동준비!
청소년을 위해 엄선한 3개의 작품!
[한국뉴스=윤인섭기자] 찬바람이 부는 초겨울을 맞이해 청소년과 공연 입문자의 시린 마음을 위로해 줄 청소년을 위한 공연축제 '얼리 윈터페스티벌' 이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다고 28일 밝혔다.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는 여름, 겨울 시즌에 청소년을 위해 기획한 공연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여름시즌인 8월에는 클래식음악을 중심으로 한 '썸머페스티벌' 을, 겨울시즌인 11월 ~ 12월에는 무용, 연극, 음악 등 여러 장르의 공연을 엄선한 '얼리 윈터페스티벌' 이 진행된다.

올해 2회를 맞이한 '얼리 윈터페스티벌' 은 12월 11일부터 14일까지 관객들을 만난다.

겨울 시즌에 찾아오는 '얼리 윈터페스티벌' 은 무용, 연극, 음악 등을 접할 수 있는 기회다.

TV, 인터넷, 휴대폰 등의 매체에 익숙한 청소년들에게 다소 어렵고, 낯설게 느껴질 수 있는 공연 장르지만, 그 중에서도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작품들로 구성했다.

또한 한해를 마무리하는 학년 말, 다양한 문화적 체험을 통해 더 성숙된 모습으로 새해를 맞이할 수 있도록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첫 번째 작품은 비보잉과 LED와 영상을 이용한 독창적인 미디어퍼포먼스로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온 생동감크루가 지난 6월 일본 센다이 공연에서 큰 호평을 받은 <Harmony Of Light>이다. 비보이, 한국무용, K팝 댄스 등의 무용과 빛을 주제로 한 LED, 영상 퍼포먼스가 눈길을 끄는 작품이다.
하모니 오브 라이트 (LED영상댄스)
하모니 오브 라이트 (LED영상댄스)

두 번째 무대에서는 국내연극계에서 두각을 나타내온 극공작소 마방진이 ‘최근 10년 간 10~20대가 가장 많이 구매한 세계문학 작품’인 헤르만헤세의 소설 <데미안>을 각색한 작품을 무대에 올린다. 최근 방탄소년단의 ‘피땀눈물’ 뮤직비디오의 모티브가 되어 원작소설 판매량이 급증하는 등 화제가 된 작품으로 마방진의 젊은 감각을 반영한 청소년 성장드라마이다.

이지연 크로스오버 재즈
이지연 크로스오버 재즈

세 번째로 선보이는 공연은 2018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재즈 & 크로스오버 재즈 부문을 수상한 이지연 컨템포러리 재즈 앙상블의 무대이다.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하울의 움직이는 성’, ‘이웃집 토토로’ 등 일본 애니메이션 OST계의 한 획을 그은 지브리 스튜디오의 수많은 명곡들을 재즈 선율로 편곡하여 들려준다.

착한 관람료로 수준 높은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얼리 윈터페스티벌' 은 청소년뿐만 아니라 공연 입문자에게도 좋은 프로그램이다.

또한 3개의 공연을 모두 관람할 수 있는 패키지권, “수능수험생 50%”과 “수능수험생 동반자 30%” 할인 등 다양한 할인율로 청소년부터 일반인들까지 저렴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얼리 윈터페스티벌' 은 다소 어렵고 멀게만 느껴졌던 공연 장르를 처음 접하는 이들에게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또한, 초겨울 썰렁해진 마음의 월동 준비를 위해 공연장 찾아 나선 이들에게는 따뜻한 마음의 선물이 될 것이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