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진군, ‘해양자치주권 보장 및 연안여객 발전방안 토론회’개최
옹진군, ‘해양자치주권 보장 및 연안여객 발전방안 토론회’개최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07.11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옹진군청
인천옹진군청

 

[한군뉴스=안제근 기자] 인천 옹진군(군수 장정민)은 12일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해양자치주권 보장 및 연안여객 발전방안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군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여객터미널 관련 주민 간 의견대립이 해소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

인천 시민단체의 한 관계자는 “인천항 제1·2국제여객터미널 송도 이전에 따른 국제여객터미널의 활용과 지역 상생발전 계획과 관련해 이번 토론회에서 전문가들이 제시하는 정책방향이 인천해양발전의 미래 비젼을 제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이귀복 인천항발전협의회 회장이 ‘미래의 인천연안여객터미널’에 대한 주제발표와 최정철 인하대학교 공과대학 융합기술경영학부 교수가 ‘서해안(남북) 연안여객, 연안화물 및 수산업 활성화 방안’을, 이성우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항만물류연구본부 본부장이 ‘항만공간의 가치와 공공성’에 대해 발표를 진행한다.

이어 류권홍 원광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좌장을 맡고, 토론자로는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 장정구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운영위원장, 임광태 대저건설 해운부문 대표이사, 고성훈 ㈜건일엔지니어링 전무가 연안여객 발전방안에 대한 열띤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장정민 군수는 “이번 토론회가 인천해양발전의 비젼을 제시하는 밑거름이 되길 희망한다”며 “석탄부두와 각종 혐오시설로 수십년간 고통을 감수해 온 연안동 주민의 애환과 인천해양발전의 미래와 섬 주민을 비롯해 인천을 찾는 관광객들의 편의제공 등 모두가 상생 발전하는 뜻깊은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