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진군, 어린 꽃게 272만마리 방류
옹진군, 어린 꽃게 272만마리 방류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7.10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옹진군 어린꽃게 272만마리 방출
인천 옹진군 어린꽃게 272만마리 방출
 
[한국뉴스=양다겸 기자] 인천 옹진군은 최근 꽃게 어획량 급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어업인들을 위해 백령·대청 및 연평 해역에 어린 꽃게 272만 마리를 방류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방류 작업에는 해당 지역 어촌계장 및 어업인들의 참여해 백령·대청 해역에 130만 마리, 연평 해역에 142만 마리를 방류했다.

방류된 어린 꽃게는 옹진수협에서 서해5도 인근 해역의 활암게를 확보해 산란 유도 후 알을 부화시켜 약 30일간 키운 전갑폭 1cm 이상의 것으로, 서해수산연구소의 전염병 검사를 마친 우량 꽃게이다.

군 관계자는 “어린 꽃게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서해5도 꽃게 금어기와 세목망 사용 금지 기간인 7월에 방류했다”며 “해당 지역 어업인분들도 방류 후 약 1개월의 기간 동안 꽃게 종자가 걸릴 우려가 있는 어망 사용을 자제하고, 불법조업을 신고하는 등 풍요로운 옹진군 어장 조성에 적극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은 꽃게의 서식·산란에 가장 적합한 환경으로 전국 꽃게 생산량의 40%를 차지하는 국내 제일의 꽃게 산지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