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해경, 예인선·유조부선 일제점검 나선다.
인천해경, 예인선·유조부선 일제점검 나선다.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06.10 2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해경제공
인천해경제공
 

[한국뉴스=안제근기자] 인천해양경찰서는 다음달 19일까지 6주 동안 관내에 등록된 예인선 및 유조부선 240여 척을 대상으로 해양오염예방 일제점검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인천해경서에 따르면 예인선과 유조부선 대부분은 선체가 노후되고 선원들의 고령화, 중질유 연료를 사용하고 있어 오염피해 사례가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인천 관내 최근 5년간 해양오염사고는 79건이며, 이 중 예인선으로 인한 오염사고는 28건으로 35%를 차지했다.

지난해 8월에는 연안부두에서 발생한 300t급 예인선 침몰사고로 연료유 및 폐유 8.3㎘가 해상에 유출되어 방제작업이 10일 이상 소요된 바 있다.

이에 인천해경서는 이번 일제점검을 통해 예인선이 운항 중 기름 넘침 등의 부주의로 인한 오염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오염방지설비와 오염물질 적법처리 등을 점검해 불법배출이 확인되는 경우 강력하게 단속한다는 방침이다.

인천해경서 관계자는 “해양오염예방을 위한 선박 관리자 및 운항자 스스로의 노력과 실천이 깨끗한 해양환경을 보전하는 것이다”라며, “선박에서 발생한 오염물질은 적법하게 처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