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세계 순위 49위→55위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세계 순위 49위→55위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6.04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양다겸기자] 인천항의 컨테이너 물동량 세계 순위가 전년보다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프랑스 해운전문분석기관 알파라이너(www.alphaliner.com)가 집계한 2018년 세계 120대 컨테이너항만 순위에 따르면 인천항은 지난해 311만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를 처리해 전년도 49위보다 6계단 추락한 55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세계에서 가장 많은 컨테이너를 처리한 항만은 중국 상하이(上海)항으로 2017년보다 4.4% 증가한 4천201만TEU로 집계됐다.

2위는 전년 대비 8.7%의 물동량 증가율을 보인 싱가포르항(3천660만TEU)이 차지했다.

국내 주요 항만 중에서는 부산항이 전년과 같은 6위(2천166만TEU), 광양항이 1계단 상승한 76위(240만TEU)에 올랐다.
인천항은 신항이 개장한 2015년 238만TEU(67위) 이후 2016년 268만TEU(57위), 2017년 304만TEU(49위)를 기록하며 세계 순위가 꾸준히 올랐다.

그러나 지난해 인천항의 주요 화주인 수도권 수출입 기업의 경기가 급격히 침체하고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여파가 겹치면서 컨테이너 물동량이 전년 대비 2.3%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인천항과 물동량이 비슷한 외국 경쟁 항만들보다 물동량 증가율이 낮아지면서 순위가 하락했다”며 “마케팅을 강화해  올해 물동량 목표인 325만TEU를 달성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