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의원, ‘주민 동의 없는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추진하지 않겠다’는 답변 이끌어내
민경욱 의원, ‘주민 동의 없는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추진하지 않겠다’는 답변 이끌어내
  • 이승우 기자
  • 승인 2019.03.13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경욱 국회의원.
민경욱 국회의원.

[한국뉴스=이승우기자]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논란이 주민들의 동의 등으로 결정될 전망이다.

자유한국당 민경욱(연수을) 의원은 최근 한국가스공사로부터 ‘주민들의 동의 없이는 발전소를 추진하지 않겠다’는 공식 답변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앞서 민 의원은 지난 7일 가스공사로부터 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원칙적으로 주민들의 완벽한 동의 없이는 한 발자국도 나갈 수 없음을 분명히 경고했다”며 “가스공사에서 이러한 입장에 대해 내부 방침을 정해 알려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가스공사는 “예비타당성 조사 완료 후 사업 가능성 검증 및 각 사의 사업 진행 여부 결정과 주민의견 수렴을 통하여 사업 추진을 검토할 것”이라며 “향후 변동 사항 발생 또는 사업 추진 시 인천시 및 연수구청과 우선적으로 협의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아무도 모르게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규모로 추진되고 있었던 발전소 문제가 이제라도 공론화되고, 주민들의 동의 없는 추진은 불가하도록 조치돼 다행”이라며 “그러나 끝까지 방심할 수 없는 만큼 눈도 깜빡이지 않고 계속해서 예의 주시하겠다”고 강조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