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노조, '이재현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 수사 의뢰 결정
공무원 노조, '이재현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 수사 의뢰 결정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1.22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한국뉴스=양다겸기자] 인천 서구공무원노조가 최근 발생한 이재현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에 대해 정식으로 검경에 수사 의뢰하기로 결정했다.

22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인천지역본부 서구지부는 성명을 내고 “모든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서구청장의 성추행 의혹을 변호사의 조언을 받아 검찰과 경찰에 수사 의뢰하기로 결정했다”며 “한 점 의혹도 없이 이번 사건을 명명백백하게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어 “설령 있을 피해자가 영원히 안고 갈 심리적 고통과 트라우마를 지우고 공직에 더욱 열심히 매진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들겠다”며 “향후 이러한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노조는 “해당 부서장이 직원들을 입막음하려는 시도가 있어 직원들이 그동안 사실관계를 제대로 밝히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이달 11일 회식 후 다음날부터 3차례에 걸쳐 전화와 회의 형태로 입단속을 시켰다”며 “부적절한 행위가 있었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보여주는 행위일 뿐만 아니라 그런 사실이 있다는 것을 은폐하기 위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앞으로 직원들이 위축되지 않고 사실관계를 이야기할 수 있도록 구에 정식으로 해당 부서장에 대한 교체를 요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같은 날 서구지역 여성 봉사자들로 구성된 ’희망봉사단은’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구청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수사당국의 명명백백한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이 단체는 “앞서 이 구청자의 해명은 궁색한 자기변명과 궤변으로 일관한 것으로 서구주민과 공직자를 무시하는 행태”라며 강력 비판했다. 

인천여성연대도 이날 성명서를 내고 “‘남녀 직원 볼에 고마움을 표현했다’. ‘직원들은 일상적으로 있을 수 있는 격려다’는 이 구청장의 표현은 서구의 조직문화가 얼마나 위계적이고 젠더 폭력이 난무하는지를 여실히 드러내는 말”이라며 비판했다. 

이어 “이 구청장은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법적 대응 의지를 피력할 것이 아니라, 피해자들의 고통을 인지하고 책임져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