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반대 목소리 커져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반대 목소리 커져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1.20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양다겸기자] 인천 동구 송림동 수소연료전지발전소건립에 반대하는 주민여론이 들끓자, 허인환 동구청장이 직접 나서 진화에 나섰으나 구민들의 반대 목소리는 더욱 더 커지는 있다.

20일 동구청과 구민들에 따르면, 허 구청장은 지난 18일 동구청과 인천시청에서 연이어 기자회견을 갖고 “주민의 동의없이 발전소사업과 관련한 모든 행정절차를 진행하지 않겠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특히 “현재 진행되고 있는 발전소 건립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의 결정에 따른 것”이라며, “동구청은 발전소 관리동에 대한 인허가 만을 내 준 상태이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앞으로 사업시행자가 주민들과 협의 없이 발전소 건설을 추진한다면, 구에서 제한 할 수 있는 모든 인허가를 동원해서라도 발전소 설립을 막겠다”고 덧붙였다. 

허 구청장의 이날 직접 해명에도 불구하고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을 막아 달라’는 글이 최초 15일 올라온 이후 급격하게 증가세를 보이며 5천 여 명에 이르렀다. 

현재 동구 인구가 6만여 명인 점을 감안하면 발전소 문제는 5일만에 반대 여론이 8%를 넘어서며 지역의 최대 현안으로 부상했다. 

국민청원에는 “발전소가 건립된다는 사실을 대부분의 주민들이 전혀 알지 못했다”며, “환경과 주민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발전소를 건립을 밀어붙였던 밀실행정”에 대한 비판에 글이 올라와 있다. 

이와 관련 중·동구평화복지연대는 “전기사업법 위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관련부서에 현재 정보공개 청구를 해놓은 상태이다”라며  “지역에 발전소를 건립하기 위해서는 주민들이 찬반 의사가 가장 중요한 사항이지만, 이 문제에 대해 산자부와 사업시행자가 어떻게 처리했는지 반드시 알아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사업시행자인 인천연료전지(주)의 관계자는 “최근 문재인대통령이 발표한 바와 같이 친환경 수소연료전지발전소는 정부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의 한 일환이다”라며“폭발위험과 인체에 위해한 물질이 배출된다는 주민 우려는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이미 발전소 건립은 전국적으로 47개소가 건설돼 있으며, 인천도 4개소가 운영 중에 있다며, 이미 상당부분 안전성이 검증된 친환경 사업”이라며, “앞으로 주민 설득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