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동구, '발전소 건축허가' 주민 반발 
인천 동구, '발전소 건축허가' 주민 반발 
  • 김선인 기자
  • 승인 2019.01.15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문병학기자] 인천 동구가 연료전지발전소 건축허가를 승인하자  주민들이 협의 없이 허가했다며 허가 취소를 촉구하고 나섰다.

15일 지역 시민단체와 주민들은 동구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우리는 주민몰래 건축허가를 내준 허인환 동구청장을 규탄한다. 동구청은 발전소 건축허가를 즉각 취소하라” 등의 구호를 외친 후 구청장실을 항의 방문까지 하는 소동을 벌였다. 

이날 주민들은 “발전소 예정부지는 인근 주거밀집지역과 200m도 떨어져 있지 않았고 주민들이 이용하는 송림체육관과도 100m밖에 떨어지지 않아 지역주민들의 안전과 재산상의 피해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동구청은 제대로된 주민설명회도 없이 졸속으로 건축인허가를 내줬다”며 불통행정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이에 허인환 구청장은 “자신의 임기전부터 추진되어 온 일이며, 아직 연료전지 발전소에 대한 위해성과 관련한 지식이 없어 자세한 상황은 잘 모르고 있다”며 “주민공청회는 구에서 나서서 할 경우 자칫 업체측을 대변하는 이미지를 줄수있어 업체측에 충분한 주민 설명회를 가질 것을 요구했다”고 해명했다. 

또 “주민들한테 발전소 건립을 반대할수 있는 근거를 제시하면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덧붙엿다. 

그러자 주민들은 “애초에 주민들의 안전에 위험을 줄 수 있는 발전소에 대해 일방적으로 허가를 진행해 놓고, 이제와서 주민들 보고 건립 반대 근거를 제시하라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발전소 건립 허가를 즉각 취소하고 원점에서 부터 주민들과 다시 협의를 진행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한편, 구는 지난 2017년 6월 인천시·한국수력원자력·두산·인천종합에너지㈜와 송림동 8-344 부지에 40㎿급 인천연료전지발전소를 짓는 내용의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 

같은 해 8월 산업통상자원부가 발전사업 허가를 내준 뒤 지난해 8월 구의회와 인근 아파트 동 대표들을 대상으로 한차례 사업설명회를 진행했다.  

이후 동구청은 지난해 12월 발전소 건축을 허가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