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테크노밸리 인근 주민들, 보상 현실화와 신도시 확대 요구 
계양테크노밸리 인근 주민들, 보상 현실화와 신도시 확대 요구 
  • 문병학 기자
  • 승인 2019.01.08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문병학기자] 최근 인천 3기 신도시 ‘계양테크노밸리’ 개발 계획이 발표되자,  인근 지역 주민들이 보상 현실화와 신도시 지정 확대 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인천 계양구는 계양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지정 등과 관련한 주민 의견서 800여건을 접수했다고 8일 밝혔다.

구는 지난해 12월 19일 주민 의견청취 공고를 내고 이달 4일까지 의견서를 접수 받았다.

의견서 가운데는 사업대상지인 계양구 귤현동·동양동·박촌동·병방동·상야동 334만9천214㎡에 포함된 토지주들이 보상 현실화를 요구하는 내용이 많았다.

토지주들은 신도시 지정에 따른 토지가격 상승을 고려해 실제 보상이 이뤄지는 시점에서 보상비를 산정해달라고 촉구했다.

또한 토지가 수용될 때 발생하는 양도세를 감면해달라고 요청했다.

토지를 수용하는 대신 다른 땅을 주는 ‘대토’ 지역 범위를 확대할 것도 요구했다. 

신도시 대상지에서 땅을 빌려 농사를 짓던 농민들도 생계대책 마련을 요청하는 내용의 의견서를 냈다.

특히 토지주와 농민들은 ‘인천계양테크노밸리 주민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의견서에 300여 명의 서명을 첨부해 구에 제출했다.

이와 함께 계양테크노밸리 예정지와 인접한 계양구 상야지구 주민 360여 명은 거주지까지 신도시 개발 범위를 확대해달라는 의견서를 냈다.

이들은 계양구 상야동의 주거 환경이 매우 열악한데도 계양테크노밸리 계획으로 인해 지역개발이 뒷순위로 밀려났다고 호소했다.

구는 주민 의견서 내용을 정리해 지구지정 제안자인 LH(한국토지주택공사)에 보낼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보상과 관련한 부분은 추후 설명회를 열어 구체적인 내용을  설명할 계획”이라며 “주민들의 의견서 내용을 검토해 관련법이나 규정에 따른 기준대로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계양테크노밸리 사업은 인천시 계양구에 1만6천500호 규모의 주거와 기업 등이 입주할 수 있는 자족복합도시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