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여대, '보수 규정' 바꿔 수년째 '임금 동결’
경인여대, '보수 규정' 바꿔 수년째 '임금 동결’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1.08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인여자대학교.
경인여자대학교.

[한국뉴스=양다겸기자] 경인여자대학교의 일방적인 ‘보수규정’ 개정으로 수년간 임금이 동결됐다며 교직원들이 진정서를 제출해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고용노동부 인천북부지청에 따르면 최근 경인여대 교직원 17명으로부터 이 같은 내용의 진정서를 받고 조사 중이다.

교직원들은 경인여대측이 2011년부터 임의대로 보수 규정을 변경해, 이전의 규정에선 받을 수 있었던 임금을 받지 못했다는 주장이다.

이들은 학교법인이 일반·특정·별정직 공무원 등의 봉급표를 준용, 공무원 봉급표 인상에 따라 급여를 책정해 왔지만 2011년 보수 규정을 바꾸면서 임금이 동결됐다는 것이다.

경인여대는 앞서 2011년 교수들 본봉은 2010년 공무원 봉급표를 기준으로, 직원들은 2011년 공무원 봉급표를 기준으로 급여를 지급하겠다는 내용으로 보수 규정을 개정했다.

교직원들은 “임금 채권의 소멸 시효는 3년이므로 대학 측은 지난 3년간 보수 규정 개정으로 인해 지급하지 않은 임금 차액을 줄 의무가 있다”며 “노조와 교수들로부터 동의를 얻지 않고 보수 규정을 불리하게 바꾼 것은 근로기준법 위반으로 무효”라고 주장했다.

이들이 주장하는 전체 교직원 112명에 대한 체불 임금 추정 금액은 3년간 52억8천여만원이다.

경인여대 교수협의회는 전날 학교의 보복성 인사 의혹을 제기하며 “학교에 체불임금 소송을 냈거나 교육부에 운영 비리를 진술했을 것이라고 판단한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경인여대 관계자는 “당시 인센티브제를 처음 도입하면서 보수 체계를 바꿨던 것으로 알고 있고 일방적인 개정이라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올해도 예산 상황에 따라 임금을 단계적으로 인상하겠다는 내용의 투표를 교직원들을 상대로 한 결과 대다수가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고용노동부 인천북부지청 관계자는 “진정인들과 피진정인들을 불러 1차 면담 조사를 마쳤고 개정 전후의 보수 규정 자료 등을 확보해 조사하고 있다”며 “규정 개정이 구성원 동의 없이 이뤄졌는지도 함께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