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온라인 시민청원제도' 원칙대로 본격 추진
인천시 '온라인 시민청원제도' 원칙대로 본격 추진
  • 문병학 기자
  • 승인 2019.01.03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청 광장.
인천시청 광장.

[한국뉴스=문병학기자] 인천시가 주요 시정에 대한 시민참여 기회 확대를 위해 도입한 ‘인천은 소통e가득’ 온라인 시민청원이 지난해 12월 3일 개설 이후 한 달을 맞이했다.

3일 시에 따르면 온라인 시민청원은 만 14세 이상의 인천시 홈페이지 등록회원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청원 성립은 청원 글에 대한 공감수로 산정된다.

3천 명 이상의 공감을 얻은 청원은 10일 이내에 영상을 통해 시장이 답변토록 하며, 1만 명 이상의 공감을 얻은 경우에는 공론화위원회 안건으로 상정된다.

그 결과, ‘온라인 시민청원’에는 한 달 동안 128건의 다양한 청원이 등록됐으며, 2만5천명 이상이 사이트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 시민청원 개설 이후 처음으로 청원요건이 성립된 ‘인천경제청장 (자진)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청원 종료일인 1월 9일 이후 10일 이내에 청원의 세부내용과 댓글 등을 검토해 시장이 영상을 통해 직접 답변할 계획이다.

또 지난 3일 청원요건을 성립한 ‘청라소각장 폐쇄 이전’ 청원 역시 관련부서 검토 등을 통해 공식 답변된다. 

이종우 시민정책담당관은 “시민들이 시간이나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시정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표출하기 위해서는 기존의 오프라인뿐만 아니라 온라인을 통해서도 청원이 가능하게 하고, 올해는 한발 더 나아가 휴대폰을 통한 참여도 가능하도록 M-Voting 시스템도 도입할 예정”이라며, “다만, 제도의 취지에 맞지 않는 국가안전의 저해, 정치적 목적, 특정기관 및 특정인에 대한 근거 없는 비난, 공무원 인사관련 청원 등은 제외 대상”임을 밝혔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