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2곳, 청년친화형 선도 산업단지 선정
인천 2곳, 청년친화형 선도 산업단지 선정
  • 윤인섭 기자
  • 승인 2018.12.30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청 청사.
인천시청 청사.

[한국뉴스=윤인섭기자] 인천시는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추진한 ‘2019년도 청년친화형 선도 산업단지’에 부평·주안 국가산업단지가 선정되었다고 30일 밝혔다.

‘청년친화형 선도 산업단지’란 청년 일자리 대책 후속과제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청년 고용여건을 감안해 노후산업단지를 창업과 혁신생태계, 쾌적한 근로?정주환경을 갖춘 산업단지로 바꾸는 사업이다.

지방자치단체에서 후보지를 추천받아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현지조사와 평가를 거쳐 관계부처 T/F에서 청년일자리 창출 가능성, 국가균형발전,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부평·주안 국가산업단지 외 7곳이 최종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산업단지에 대 산업단지별 구체적 사업수요 등을 반영해 산단환경개선펀드에 2천500억, 휴폐업공장리모델링에 국비 400억, 산업단지 편의시설 확충에 350억 원을 우선 지원할 예정이다. 

또 산업단지 관련부처들간 협업을 통해 각 부처의 지원사업을 산단수요에 맞추어 지원함으로써 근로·정주여건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시 임경택 산업진흥과장은 “인천시가 청년친화형 선도 산업단지 선정을 위해 그 동안 관계기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왔다”며, “구체적 사업 프로젝트 등을 포함한 세부 시행계획을 마련하여 70~80년대 우리나라 수출의 최대 전진기지 역할을 했던 부평·주안 국가산업단지를 청년근로자들이 선호하는 일자리 창출 및 창업 전진기지로 탈바꿈 시키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