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황금돼지해' 첫 해맞이는 인천 용유 거잠포로
'2019년 황금돼지해' 첫 해맞이는 인천 용유 거잠포로
  • 박평순 기자
  • 승인 2018.12.30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박평순기자] 인천 중구 용유도 거잠포 선착장은 서해에서 일출을 감상할 수 있는 몇 안되는 장소다.

이곳은 지형이 동쪽을 바라보고 있어 해맞이와 해넘이를 모두 감상할 수 있다.

포구 앞에는 매랑도와 사렴도 등 두 개의 무인도와 바다가 아름답게 어우러져 조화를 이루고 있다.

특히, 상어 지느러미를 닮아 ‘샤크섬’이라고도 불리는 매랑도 위로 떠오르는 새해 해맞이는 사진작들에게는 이미 널리 알려진 포토존이다.

거잠포에서 잠진도 선착장 방향으로 걷다보면 용상징 조형물이 나오는데 ‘샤크섬’ 위로 떠오르는 해맞이를 배경으로 한 용상징 조형물은 새해 첫 포토존으로 삼기에 손색 없다.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을 위해 매년 공항철도(AREX), 인천 중구, 인천관광공사는 ‘인천 거잠포 해맞이 열차 관광상품’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새해 해맞이는 가깝고 기억에 남을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인천 용유 거잠포로 떠나보는 건 어떨까!!!

이외에도 내년 잠진도~무의도 간 연도교가 개통되면 무의도 호룡곡산, 국사봉, 소무의도에서도 뜻깊은 일몰과 일출을 쉽게 감상할 수 있다.

앞으로 인천 중구 용유·무의도가 해넘이, 해맞이 명소로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