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꽃을 든 도시청년’ 이동식 플라워트럭 10대 첫 시동
서울시, ‘꽃을 든 도시청년’ 이동식 플라워트럭 10대 첫 시동
  • 이승우 기자
  • 승인 2018.12.26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식 플라워트럭.

[한국뉴스=이승우기자] 서울시가 청년 일자리 창출과 화훼산업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도시청년 이동식 플라워마켓'이 오는 31일까지 DDP에서 운영되는 ‘서울크리스마스 마켓’에서 첫 장사를 시작했다.

또한, 졸업·입학 시즌에 맞춰 대학가 일대에서 운영될 예정이며, 향후 서울밤도깨비야시장에서 정기적으로 만나볼 수 있다.

팀당 1대씩, 총 10대의 플라워트럭이 운영되며, 인테리어나 공기정화 식물, 가슴 설레게 만드는 부케, 향긋한 꽃 화분 싣고 이동하며 판매한다.

한편, 24일 오후 2시에 첫 서울시 도심권50플러스센터에서 발대식과 취약계층 꽃나눔 행사를 갖는다. 총 10팀 20명의 청년이 참여하는"도시청년 이동식 플라워마켓"의 첫 시작은 성탄절을 맞아 화재취약지역인 쪽방촌에 거주하는 소외계층 50가구에 산타클로스가 직접 꽃다발과 꽃병소화기를 나눠주는 따뜻한 나눔 행사로 출발한다.

강대경 서울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성탄절을 맞아 소외계층에게 꽃과 꽃병소화기 나눔행사와 함께 시작하는 청년 이동식 플라워마켓 사업이 청년들의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침체된 화훼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생각하며, 서울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