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계양신도시 1만7천호 개발 '환영'...환경단체 '무분별한 개발 안돼'
인천시 계양신도시 1만7천호 개발 '환영'...환경단체 '무분별한 개발 안돼'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8.12.19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 발표 기자회견'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왼쪽부터), 박원순 서울시장,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 발표 기자회견'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왼쪽부터), 박원순 서울시장,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뉴스=양다겸기자] 정부가 인천 계양구에 1만7천호(면적 335만㎡)규모 신도시를 건설하겠다고 발표하자 인천시 등은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19일 오전 정부가 발표한 개발계획에 대해 인천시는 “신도시 개발로 마지막으로 원도심 재개발이 이뤄져 인천 서구 검단신도시 등 배후지역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계양 신도시(계양테크노밸리)는 도심형 첨단산업단지와 주거단지가 결합한 ‘직주근접형 자족도시’로 개발될 것”이라고 했다.

시 관계자는 “계양테크노밸리에 첨단산업 생태계가 조성되면 노후 제조업 중심의 지역산업 구조를 변화시키는 마중물 역할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역 내 의견 반영 및 행정지원 등으로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계양구도 계양테크노밸리가 산업단지와 연계된 공공주택지구로 개발될 것으로 기대했다.

박형우 계양구청장은 “계양테크노밸리가 단순히 아파트를 건설하고 계양구에 인구를 유입하도록 하는 역할에 그쳐서는 안 된다”며 “첨단산업단지와 이를 지원하는 공공주택지구가 조성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역환경단체는 이같은 개발계획에 대해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를 해제해 무분별하게 도시확장이 이뤄지고 있다며 신도시 건설 계획 철회를 요구했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신도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택지 후보지 대부분은 훼손되거나 보존가치가 낮은 그린벨트라고 설명했다.

지역 공인중개사들은 이번 신도시 건설로 구도심이 슬럼화되는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는 “계양구에 노후화된 주택이 90% 이상이라 재개발 재건축이 이뤄져야 하는데 이를 내버려 두고 새로 신도시를 개발하면 구도심이 슬럼화될 수 있다”며 “지난 총선과 대선 때 첨단산업단지인 계양테크노밸리를 짓겠다는 공약이 있었는데 여기에 신도시를 짓겠다는 것도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