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총학생회, 경인지역 14개 대학 '복수학위제' 도입 반발
인천대 총학생회, 경인지역 14개 대학 '복수학위제' 도입 반발
  • 이승우 기자
  • 승인 2018.12.17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대학교.
인천대학교.

[한국뉴스=이승우기자] 경인지역 대학교 14곳의 학교 간 복수학위제 도입을 인천대 학생들이 “학교 측의 일방적인 학사제도 개편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17일 인천대 총학생회에 따르면, 이날 복수학위제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복수학위제는 학사행정 개편의 하나로 학생들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는 중대한 사안”이라며 대학본부의 일방적인 제도 추진을 비판했다.

이어 “평의원회에 학생 참여를 보장하지 않아 총학이 학사 개편에 대한 의견을 개진할 수 없었다”며 “총학은 경인지역대학총장협의회 내용을 수용할 수 없고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학우들의 의견을 반영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앞서 조동성 인천대총장이 회장으로 있는 경인지역대학총장협의회는 지난달 27일 각 대학교 총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경인지역 대학 간 복수학위 학생 교류에 관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경인지역 14개 대학교 간 복수·공동학위 제도를 구축하는 것이다.

참여 대학은 강남대, 단국대, 명지대, 서울신학대, 성결대, 안양대,  인천대, 인천가톨릭대, 칼빈대, 평택대, 한국산업기술대, 한국항공대, 한세대, 한신대 등이다. 

이번 복수학위제가 도입될 경우 학생이 원래 소속 대학과 복수학위 협정을 체결한 교류 대학에서 학위 취득 요건을 충족하면 두 대학교의 학위를 각각 받을 수 있다.

소속 대학에서 4년을 이수하고 교류 대학에서 추가로 1년을 더 다니면서 복수학위를 받는 ‘4+1’ 방식이다.

공동학위제의 경우 학위 취득에 필요한 요건을 충족한 학생이 원래 소속 대학과 교류 대학에서 공동명의의 학위를 받을 수 있다.

인천대 측은 협약에 따라 우선 복수학위제를 중점적으로 도입키로 하고 올해 중순 이와 관련한 학칙을 개정한 상태다.

인천대 총학은 이날 일단 총장 면담을 요청하고, 각 단과대학 학생회와 총운영회의를 열어 대응 방침을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인천대 관계자는 “복수·공동학위제에서 제외할 학과는 아직 확실히 정해지지  않아 각 단과대학과 협의를 해야 한다”며 “학생들의 반발이 있는 만큼 긴급회의를 열어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