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 인천’을 위한 기본계획 확정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 인천’을 위한 기본계획 확정
  • 김선인 기자
  • 승인 2018.12.04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청 앞 미래광장.
인천시청 앞 미래광장.

[한국뉴스=김선인기자] 인천시는 4일 인천시청에서 ‘인천시 4차산업혁명 위원회’를 개최하고, ‘4차산업혁명 대응 기본계획을 심의·확정했다.  

앞서 정부는 2017년 10월 과학과 기술의 혁신, 전 산업의 지능화, 제도 개혁, 교육·공공·사회 혁신 등을 통하여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가 창출되는 국가로 도약하자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대통력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를 신설했다.

인천시도 정부 정책에 맞춰 지난 2월 ‘인천시 4차산업혁명 촉진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인천시 4차산업혁명위원회’를 구성했으며, 5년마다 ‘4차산업혁명 기본계획’을 수립해 위원회의 심의를 받도록 했다. 

그리고 인천 지역산업의 성장한계를 극복하고 미래 산업수요 및 일자리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에서 전문가 및 관련 부서와의 협업을 통해 ‘4차산업혁명 대응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기본계획에는 향후 5년 간의 인천시 4차산업혁명을 이끌고 갈 지역 기반의 3대 전략 ▲4차산업혁명 추진기반 구축 ▲4차산업혁명 기술의 적극적 적용 ▲4차산업혁명 추진 생태계 형성 등을 설정했다.  

또 19개 추진과제에는 4차산업혁명 핵심기술기반센터 운영을 포함한 인공지능·빅데이터·사물인터넷 등의 핵심기술 플랫폼을 구축하고, 드론·로봇 등의 미래 주요산업 진흥과, 4차산업혁명 기술의 적용을 통한 스마트공장 확산, 기존 전략산업과 연계한 새로운 융·복합산업 발굴 등이 포함돼 있다.

인천시는 향후 추진 주체와의 협의를 통해 사업별 시행계획을 수립해 정부의 4차산업혁명 정책에 부응하고 국책과제 공모 및 신규사업 발굴 등을 적극적으로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시 이상범 일자리경제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으로 산업과 기술, 제조업과 ICT 기반의 서비스 융합으로 새로운 시장이 생성되고 있다”라며, “향후 제조현장의 혁신기술 적용, 새로운 창업 플랫폼 구축, 융합형 인력양성 등을 통하여 새로운 성장 동력 발굴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