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학교 비정규직 총파업 예고…급식 차질 우려
인천 학교 비정규직 총파업 예고…급식 차질 우려
  • 이승우 기자
  • 승인 2018.12.04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이승우기자] 급식조리원과 교무실무사 등 인천 내 학교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총파업을 예고하면서 현장 업무에 차질을 우려하고 있다.

인천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인천시교육청 앞에서 무기한 천막 농성을 벌이면서 오는 13∼14일 총파업에 들어갈 방침이라고 4일 밝혔다.

인천지방노동위원회가 ‘노조와 시교육청 간에 의견 차가 크다’고 판단해 조정을 중지한 데 따른 것이다. 

만약 인천에서 파업이 시작되면 급식조리원, 교무·행정실무사, 스포츠 강사 등 학교 비정규직 노조원들이 대거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인천하교비정규직연대회의의 조합원은 5천 명 가량이다. 

특히 각 학교 급식조리원들이 총파업에 참여할 경우 정상적인 급식실 운영이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시교육청은 학교마다 빵이나 우유 등 대체 급식을 하거나 학생들에게 도시락을 가져오도록 하는 등의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각 학교는 매년 초 급식 기본방향에 대한 심의를 받는데, 여기에는 돌발 상황이 발생할 경우 대체 급식을 어떻게 할지에 대한 내용도 포함된다.

급식 기본방향 심의를 받지 않은 학교의 경우 긴급 운영위원회를 소집해 대체 급식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비정규직 노조와 교섭을 이어가고 있는 만큼 파업돌입 여부를 주시하고 있다”며 “교섭 추이를 살펴보면서 학교별 대체 급식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와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 간 임금교섭은 타결됐지만, 인천학비연대회의와 시교육청이 1년 9개월 넘게 끌어온 직종별 교섭은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