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초대형 '미디어타워' 운영 개시
인천공항, 초대형 '미디어타워' 운영 개시
  • 박평순 기자
  • 승인 2018.12.03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박평순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1일부터 제1여객터미널 밀레니엄홀에 새로 들어선 초대형 미디어타워를 정식운영 개시했다고 3일 밝혔다.

미디어타워는 가로 10미터, 폭 3.5미터, 높이 27미터 규모이며, 외벽 전체를 둘러싸고 있는 LED전광판은 8K(4,864×6,656 픽셀)의 고해상도 영상 구현이 가능하다.

크기와 해상도 모두 국내 실내 LED전광판 중 최고 수준이다.

엘리베이터 탑승 공간인 미디어타워의 내측에도 영상 송출을 위한 대형 미디어월 2개(각각 55인치 모니터 51대로 구성)가 설치돼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미디어타워의 고화질 디스플레이를 활용해 세계적인 미디어아트 작가의 작품을 전시하고 세계시간 및 날씨예보와 같은 여행 관련 정보 등 다양한 콘텐츠를 표출할 계획이다.

최신 IT기술에 문화예술을 접목시켜 탄생한 미디어타워는 스마트공항, 예술공항을 지향하는 인천공항을 상징하는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공사는 새로 들어선 미디어타워로 인해 밀레니엄홀 뿐 아니라 터미널 전체의 분위기가 한층 밝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일영 사장은 “이번에 새로 선보이게 된 미디어타워는 여객 분들께 색다른 볼거리와 즐거움을 제공하는 동시에,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IT강국으로서 대한민국의 브랜드 가치를 대외에 널리 알리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인천공항은 스마트기술을 기반으로 이용객들에게 더욱 다양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