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위한 ‘인처너카드’ 경품행사 당첨자 절반이 공무원 논란 제기
소상공인 위한 ‘인처너카드’ 경품행사 당첨자 절반이 공무원 논란 제기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8.12.02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인천시.

[한국뉴스=양다겸기자] 인천시가 실시한 경품 행사에서 경품 당첨자 절반이 시 공무원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제기됐다.

2일 시는 올해 9월 21일부터 10월 30일까지 지역 전자상품권 ‘인처너(INCHEONer) 카드’ 홍보 이벤트를 진행하며, 이 기간 5만원 이상을 결제한 사용자를 대상으로 경품 행사를 벌였다.

하지만, 경품 추첨 결과, 50만원 이상 경품 당첨자 13명 중 7명(53.8%)이 시 소속 공무원 또는 산하 공기업 직원인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제기됐다.

시중가로 1천만원이 넘는 한국GM 스파크 승용차 1등 상은 시산하 공기업 직원이 당첨됐다.

200만원어치 전자상품권이 걸린 2등 상 당첨자 2명은 모두 시 기획조정실 산하 부서 공무원이다.

50만원 전자상품권을 받은 3등 상 10명 중 4명도 시 소속 공무원이다.

이중에는 인처너 카드 업무를 직접 담당하는 간부 공무원도 포함됐다.

이에 대해 지역에서는 경품 당첨자가 1등 부터 꼴찌까지 모두 시 공무원이라는 루머로 경품 추첨 공정성을 의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그러나 시는 인처너 카드 이용자의 공무원 비율이 높아서 발생된 현상이라며, 경품은 자동추첨 방식으로 공정하게 진행됐다고 했다.

시 관계자는 “인처너 카드를 7월 말 출시한 이후 적극적으로 가입자 확대 캠페인을 벌였지만, 현재는 일반 시민보다는 공무원 이용률이 높다”며 “결제액이 많을수록 당첨 기회가 높아지는 방식이어서 카드를 자주 사용한 공무원의 당첨 확률이 높았다”고 말했다.

인천시민단체 관계자는 “모든 경품 비용이 시민의 혈세다. 당첨자의 절반이 공무원이라면 분명 문제가 있다”며 “앞으로 비슷한 행사 진행 시 공무원뿐 아니라 일반 시민의 인처너 카드 사용을 확대할 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처너 카드는 모바일 앱이나 실물 카드에 자신의 은행계좌를 연결해 체크카드처럼 사용할 수 있으며, 인천 소상공인 활성화를 위해 도입됐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