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라G시티 '생활형숙박시설' 용도변경 가능해
청라G시티 '생활형숙박시설' 용도변경 가능해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8.11.08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사업자 책임준공 안전장치 마련해야
박남춘 인천시장.

[한국뉴스=양다겸기자] 인천 청라G시티 '생활형 숙박시설' 허용에 대해 반대 입장이었던 인천시가 청라 주민들의 요구에 의해 도시계획 변경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 7일 허종식 균형발전정무부시장, 신봉훈 소통협력관, 이재현 서구청장,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서구갑 지역위원장, 김종인 인천시의회 건교위원장 등이 참석해 긴급 당정협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 주요내용은 사업 시행사의 ‘생활형숙박시설’ 책임준공에 대한 안전장치를 마련해야 하며, 인천시와 LG·구글 등이 함께 논의 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박남춘 시장은 협의내용을 공개하면서 청라 G시티사업에 대한 주요 사업내용이 가닥을 잡아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날 박 시장은 자신의 SNS 계정에 “G시티 사업은 LH와 시행사인 JK미래가 말로 하는 의지 표명이 아니라 법률적 효력을 갖는 이행계획서를 제출하는 것만 남았다”며 “이에 필요한 최소한의 생활숙박시설이라면 도시계획 변경도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생활숙박시설만 분양해 막대한 이익만 챙기지 않도록 안전장치를 확보하는 게 핵심”이라며 “마지막 확약만 이뤄지면 G시티 사업은 속도를 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일련의 과정을 보면 청라G시티에 생활형숙박시설을 허용하는 것은 예상 됐던 일”이라며 “인천시가 정치적인 측면에서 G시티 사업을 진행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시가 주민들의 요구 등을 이유로 어쩔 수 없이 생활숙박시설을 허용하는 것처럼 명분을 만든 것은 사업 이후 발생되는 문제점들을 회피하기 위한 작업”이라며 “최근 아파트 등 부동산 시장이 얼어 붙고 있는 가운데 G시티 사업이 성공한다는 보장은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시가 주민들의 민원으로 당초 청라국제도시 사업목적을 무시하고 변경한다면 앞으로 이같은 일이 연이어 발생될 것”이라며 “인천경제자유구역의 전반적인 사업목적이 변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