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익제보자 15명에 보상금 1억3천만원 지급
공익제보자 15명에 보상금 1억3천만원 지급
  • 박평순 기자
  • 승인 2018.11.08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권익위원회.
국민권익위원회.

[한국뉴스=박평순 기자] 국민권익위원회는 공정거래 저해행위, 국민건강 위협행위, 과대광고 등 공익신고자에게 보상금을 지급했다.

이들 신고로 국가, 지방자치단체에 들어온 수입액은 9억 8천837만원에 달한다.

8일 권익위는 지난 10월 식품회사의 공정경쟁을 저해하는 행위를 신고한 신고자에게 1억 220만원의 보상금을 지급하는 등 총 15명의 공익신고자에게 1억3천882만원의 보상금·구조금을 지급했다.

이번 지급된 보상금 중 가장 많은 1억 220만원을 받은 신고자는 ‘식품회사에서 대리점 점주들에게 매월 목표를 주고, 목표 미달성시 계약해지를 종용하며, 제품판매 가격 및 영역구역을 지정하여 대리점 운영을 곤란하게 하고 있다‘고 국민권익위에 신고했다.

권익위 관계자는 “공정한 경쟁을 저해하는 행위 등 내부에서 은밀히 이루어지는 공익침해행위는 내부자의 신고가 아니면 적발하기 어렵다”라며, “공익침해행위가 점점 지능화·은밀화되어 적발이 어려운 만큼 공익신고가 활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공익신고자에게 보다 적극적으로 보상금 등을 지급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