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교육청, 내년 예산 3조 7천888억 편성
인천교육청, 내년 예산 3조 7천888억 편성
  • 이승우 기자
  • 승인 2018.11.06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교육청.
인천시교육청.

[한국뉴스=이승우기자] 인천시교육청이 2019년 교육비특별회계 세입·세출(안)으로 전년대비 2천632억 원이 증가한 3조 7천888억 원을 편성했다고 6일 밝혔다.

시교육청은 예산편성의 기본방향으로 ▲유치원부터 고교까지 무상교육 실현 ▲학교자치 활성화를 위한 현장교육 지원 ▲학생중심 교육을 위한 미래교육 환경조성 ▲안전하고 쾌적한 안심교육 환경조성을 제시했다.

교육 복지 분야에선 유·초·중·고등학교 무상급식에 2천958억 원을 편성하고, 중·고등학교 신입생 무상교복지원 142억 원, 교과용도서 무상지원 276억 원, 초등돌봄교실운영 201억 원, 누리과정 영유아 보육비에는 유치원, 어린이집 12개월분 2천212억 원을 편성했다.

행복배움학교(혁신학교)지원과 자유학기제 운영지원 등 수업 개선을 위해 223억 원, 기초학력보장정책 및 일반고 교육역량강화지원 등 학력신장에 115억 원, NCS 기반 교육과정 운영,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지원 등 특성화고 교육 운영에 122억 원, 특수교육대상학생 방과후 활동비 지원에 130억 원을 편성하며 도성훈 교육감의 역점사업을 이어간다.

또 학교 자치 활성화를 위해 유·초·중·고등학교 기본운영비를 2천734억 원, 학교일반시설과 교육환경개선 사업으로는 노후냉난방개선 192억 원, 노후화장실개선 175억 원, 내진보강 150억 원, 학교 대수선사업 75억 원, 석면교체 60억 원, 창호교체 47억 원, 학교급식시설 현대화사업에 113억 원을 편성했다.

학생중심 교육을 위한 미래교육 환경조성 사업으로 학교신설 975억 원, 이전재배치교 148억 원, 과밀학급 해소를 위한 교실증축에 250억 원, 미래교실 구축을 위한 공간혁신 참여사업에 27억원을 편성하였다.

이 밖에도 주민참여예산제로 제안된 39건의 사업 중 학교 구성원 모두가 평등한 ‘인권친화적 학교만들기 사업’, 학생들의 다양한 진로체험 기회를 제공하고자 ‘진로박람회 개최’,  학생자치회 활동 활성화를 위한 ‘학생의, 학생을 위한, 학생에 의한 학교’ 등 총 25개 사업에도 16억 8천만 원을 편성했다.

한편, 시교육청의 2019년 교육비특별회계 세입·세출(안)은 교육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거쳐 12월 14일 본회의에서  확정된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