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찰, 11월 부터 ‘이동형 불법촬영 체험실’ 운영
인천경찰, 11월 부터 ‘이동형 불법촬영 체험실’ 운영
  • 윤인섭 기자
  • 승인 2018.11.06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방경찰청.
인천지방경찰청.

[한국뉴스=윤인섭기자] 인천지방경찰청과 인천시는 이달부터 초소형·위장형 카메라를 이용한 불법촬영 범죄 피해예방 교육 및 홍보를 위해 ‘이동형 불법촬영 체험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동형 불법촬영 체험실은 이동이 가능한 홍보부스 형태로 제작했으며, 불법촬영 카메라 ‘체험존과 홍보존’으로 구성됐다.

체험존은 자동차 열쇠·손목시계·탁상시계 등으로 위장된 초소형 카메라 5대와 대형 모니터 등을 설치해 시민들이 실제로 작동하는 카메라를 직접 찾아보고 체험할 수 있다.

홍보존은 화장실 등 불법촬영이 우려되는 장소 및 대응요령을 안내하는 배너와 다양한 초소형·위장형 카메라 종류를 설명하는 자료 등을 설치하고 피해예방 교육과 홍보를 한다.

인천경찰은 직접 찾아가는 이동형 불법촬영 체험실 운영으로 불법촬영이 중대한 범죄라는 경각심 제고와 피해예방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인천경찰은 지역축제장·지하철역·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과 학교와 기업체에서도 불법촬영 체험실을 운영 할 계획이다.

인천경찰 관계자는 “앞으로도 불법촬영 범죄에 지속적으로 적극 대응해 여성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체감안전을 더욱 높여 나가겠다”며 “불법촬영이 의심될 경우 시민들의 적극적인 ‘112신고’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