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테 모씨(Dante Mossi)' 신임총재 인천항 방문
'단테 모씨(Dante Mossi)' 신임총재 인천항 방문
  • 한국뉴스
  • 승인 2018.11.04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박평순기자] 인천항만공사는 최근 중남미경제통합은행(CABEI) 신임총재 단테 모씨(Dante Mossi)가 인천항을 방문했다고 4일 밝혔다.

취임에 앞서 한국을 방문한 중남미경제통합은행(CABEI) 총재는 인천항을 비롯해 우리나라 여러 기관들을 방문해 향후 교류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중남미경제통합은행(CABEI)는 중앙아메리카 지역 최대 금융기관으로서 회원국의 사회경제적 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통합촉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기관으로 신임 총재는 지난달 1일 선출돼 내달 1일부터 임기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번에 방문한 단테 모씨(Dante Mossi) 신임 총재는 인천항의 발전 역사 및 향후 배후단지 개발계획 등에 대한 설명을 들었으며, 향후 신규 사회기반시설 구축 시 인천항의 성공적인 발전모델을 참고해 새로운 성장 방향성을 모색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중남미경제통합은행(CABEI)는 중미 최대 금융기관이자 역내 공공프로젝트 자금의 50%를 집행하는 최대 공여기관으로 주로 사회기반시설 및 생산기반시설 인프라 건설에 집중적으로 예산을 집행해오고 있다.

소속 회원국은 총 14개국으로 9개 역내 회원국과 5개의 역외 회원국으로 구성돼 있다.

우리나라는 올해 1월 가입의향서를 제출했으며 연말께 가입 마무리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가입이 완료되면 2월 한-중미 FTA가 체결과 더불어 우리나라의 중남미 시장 진출 및 교역 확대에 대한 기회는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남봉현 사장은 “중남미는 매년 4%대로 성장하는 주목할만한 시장”이라며 “현재는 교역이 적지만 금년부터 인천항을 중심으로 상호 교류 확대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