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청라 G시티에 '생활숙박시설' 불가 입장 표명
인천시, 청라 G시티에 '생활숙박시설' 불가 입장 표명
  • 이승우 기자
  • 승인 2018.10.24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이승우기자] 인천시 허종식 균형발전정무경제부시장은 최근 청라 G시티 '생활숙박시설' 논란과 관련해 법령에 맞지 않는 시설은 안된다고 불가 입장을 명확히 했다.

24일 허 부시장은 기자간담회를 열고 청라 G시티에 'LG와 구글' 등 글로벌기업의 입주하기 위해 8천실 규모의 생활형 숙박시설을 지어야 한다’는 일부 주민 및 민간사업자의 제안은 현행 법령에 어긋나는 행위라고 일축했다.

또한, “청라 주민 등이 알고 있는 'LG와 구글'의 G시티 입주는 근거 없는 이야기"라며 “이들 기업들은 첨단 기술만 제공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앞서 사업시행자와 맺은 업무협약은 일반적인 협약에 불과하다"며 "법적인 구속력을 가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업계에서는 "인천시가 업무협약 내용에 법에 저촉되는 '생활숙박시설' 용도를 허용해 줄 것 처럼 기재한 것은 명백한 실수"라며 "현재 법령을 변경하지 않는한 현행 법령으로는 허가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경제청 허가과 관계자는 "현재 허가 접수된 사항은 없다"며 "접수 시 법적 검토 하겠다. 현재 법규에는 G시티에서는 '생활숙박시설'이 불가능 하다"고 말했다.

인천 청라 G시티사업은 국제업무단지 27만8천㎡ 부지에 사업비 4조700억 원을 들여 4차산업을 기반으로 하는 오피스와 비즈니스 파크 등 첨단 업무 공간과 주거시설, 호텔, 쇼핑몰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지방선거 전인 올해 4월 인천시는 외국인 투자기업 인베스코, JK 미래㈜,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청라 ‘G-시티 프로젝트’ 추진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한편, G시티 생활숙박시설 논란은 청라 G시티에 LG와 구글의 생산시설과 연구단지가 입주하는 잘못 알려지면서, 김종인 인천시의원과 서구의원들이 대규모 자본과 생산시설의 유치를 위해 생활숙박시설 8천 실에 대해 허용해야 한다 요구하면서 불거졌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