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민단체, 청라 '광역폐기물 소각장' 증설 반대 집단 행동 돌입
인천시민단체, 청라 '광역폐기물 소각장' 증설 반대 집단 행동 돌입
  • 윤인섭 기자
  • 승인 2018.10.14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윤인섭기자] 인천 청라지역 시민단체가 최근 추진중인 청라 인근 광역폐기물 소각장 증설계획에 대한 반대 총집회를 실시했다.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는 지난 13일 청라홈플러스 앞에서 인천시의 불통 행정을 비판하며, ‘청라 소각장을 즉각 폐쇄하라’고 강력 주장했다.

앞서, 인천시는 지난 9일 6개 군·구의 생활 폐기물을 소각하는 청라 광역폐기물 소각장에 2025년까지 총 750t 용량의 소각시설 3기를 신설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날 청라연합회는 ”현재 소각장 내구연한이 2015년을 기점으로 만료됐다”며 ”하지만 현재까지 하푸 평균 420t의 소각을 강행하는 것도 문제지만 해결책 없이 소가장 시설을 1.8배 증설하는 것은 청라주민을 무시하는 일방적인 행정”이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또한  연합회는 집회에서 소각장 증설 반대와 아울러 ▲청라 7호선 연장 원안 사수 및 착공 ▲국제업무단지 G-city의 조속한 사업진행도 촉구했다.  

이는 소각장의 운영2015년 내구연한이 만료돼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하루 평균 420톤의 소각을 강행하고 있는 소각장 시설을 현재의 약 1.8배로 증설한다는 것이다.

배석희 청라연합회장은 “13일 집회는 시작에 불과하다”라며, “앞으로 인천시와 인천경제청의 일방적인 불통 행정의 결과가 어떻게 종결되는지 알게 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