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지난 10년간 비리" 진상 규명해야
"포스코 지난 10년간 비리" 진상 규명해야
  • 김선인 기자
  • 승인 2018.10.08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김선인 기자] 포스코바로세우기시민연대 등은 8일 국회에서 '포스코, 지난 정부 10년 부실화 및 비리 진상규명. 왜 포스코 적폐청산 T/F가 필요한가?' 토론회를 개최하고 엄중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번 토론회는 정의당 추혜선 의원,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 민주평화당 유성엽 의원 등과 참여연대, 한국석유공사노조, 민생경제연구소, 전국금속노동조합포스코지회, 포스코바로세우기시민연대,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등 다수의 시민단체들이 공동 주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김남근 변호사 사회로 변호사, 회계사, 학자 등 각분야 전문가와 기자, 시민단체 활동가, 포스코 새노조가 발제와 토론에 나섰다.

토론회에서는 포스코와 포스코건설에서 20년 이상 근무한 내부 제보자들도 포스코 부실과 비리에 대한 생생한 사례들을 설명했다.

특히 이날 M&A 전문 변호사와 회계사가 지금까지 한번도 공개되지 않은 포스코 비리들이 어떻게 진행됐는지 상세하게 설명하고, 엄중한 수사를 촉구했다.

최영철 변호사는 "포스코그룹 자산이 지난 2007년 30조원대에서 2014년 85조원, 부채는 2007년 11조원대에서 2014년 40조원으로 급증하고, 영업이익이 2007년 7조원에서 2015년 2조4천억원으로 급감했다"며 "빚을 내서 사업을 확장했으나 이익은 반토막 이하로 추락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MB정부 시절 포스코가 국내외에서 진행한 수십건의 이해할 수 없는 기업 인수합병을 주요 원인으로 진단하고 이중 대한ST 인수합병을 상세 설명했다"며 "포스코는 대한ST 인수에 총 1천670억원을 투입했으나 이를 952억원에 포스코P&S에 넘기고 다시 이를 포스코와 포스코대우에게 합병시키는 등 10년에 걸쳐 인수, 사명변경, 증자 등의 복잡한 과정을 거쳐 소멸시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포스코 지난 정부 10년간의 부실화 및 비리 진상규명 토론회는 포항, 광양 포스코 직원들에게도 SNS를 통해 생중계 되는 등 포스코 직원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모았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