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근의원, 비만 진료비 5년 전보다 1.5배 늘어
신동근의원, 비만 진료비 5년 전보다 1.5배 늘어
  • 김선인 기자
  • 승인 2018.10.08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김선인기자] 우리나라 비만인구가 오는 2030년 두배로 늘어날 전망이 나온 가운데, 지난해 비만진료비가 5년 전보다 1.5배 증가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신동근 의원(민주당·서구을)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2013년~2017년 비만 질환 진료현황 자료를 제출 받아 분석한 결과, 5년 전인 2013년과 비교하면 비만으로

진료받은 환자수는 감소한 반면 진료비와 자기부담금은 점차 증가하는 추세로 나타났다.

작년 한해 비만으로 1만3천688명이 진료를 받았고, 진료비는 총 14억8천198만원으로 2013년 대비 1.5배 수준으로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진료비 대비 건강보험 급여비 비중은 69%에서 65.4%로 오히려 줄어 들어, 비만환자의 자부담이 조금씩 증가했다.

신동근 의원은 남성 비만환자가 늘어나고, 진료비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남성 환자는 2013년 2천161명에서 2017년 2천709명으로 증가했는데, 같은 기간 여성 환자가 줄어든 것과는 대조적인 양상을 보였다.

또 2017년 진료비는 5년 전보다 92% 증가한 4억5천246만원으로 나타났다.

한편, 노년층의 경우 비만환자수 증가세가 가파르고, 50대부터는 1인당 진료비 부담도 다른 연령대보다 훨씬 무거운 것으로 나타나 생애주기에 따른 비만관리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신 의원은 “이번 분석에서 비만치료를 위한 환자 자기부담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비만 환자가 비용 걱정없이 신속히 치료받을 수 있도록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노년층에서 비만 문제가 심각한 상태인데, 거동이 불편하거나 건강을 스스로 관리하기 어려운 어르신의 경우를 감안하면 정부 차원에서 비만을 예방·관리할 필요가 있다”며 “지난 7월 발표한 ‘국가 비만관리 종합대책’의 차질 없는 추진으로 정부가 보다 적극적으로 비만관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