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굴포천 복원사업’ 본격 착수
인천 ‘굴포천 복원사업’ 본격 착수
  • 윤인섭 기자
  • 승인 2018.10.07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굴포천 전경.
굴포천 전경.

[한국뉴스=윤인섭기자] 굴포천의 상류구간을 생태하천으로 복원하는 ‘굴포천 생태하천 복원사업’이 본 궤도에 올랐다.

7일 부평구에 따르면 최근 ‘굴포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 착수보고회 및 민·관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번 용역은 ㈜이산 외 3개 업체가 맡았으며, 지난 8월 착수해 오는 2020년 1월까지 진행한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복원사업의 주요 공간 계획과 치수, 유지용수, 주차장, 하수도 계획 등 용역의 주요내용과 추진 방향 등을 논의했다.

구는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굴포천 특성에 가장 적합한 밑그림을 그릴 계획이다.

구는 이번 설계용역을 토대로 2020년도 하반기에 착공해 2022년 말까지 준공한다는 목표다.

차준택 구청장은 “민·관협의회 위원 등 구민들의 의견을 토대로 굴포천 상류구간을 복원해 도시재생을 촉진하고, 부평이 생태·경제·문화 도시로 나아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굴포천 생태하천 복원사업은 약 486억 원(국비 243억 원, 지방비 243억 원)을 들여 부평1동 행정복지센터부터 부평구청까지 1.2㎞ 복개구간의 콘크리트를 걷어 내고, 생태하천으로 복원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지난 9월 기획재정부는 내년도 사업비로 10억 원을 편성했다.

구는 150억 원(국비 45억 원, 지방비 105억 원)을 들여 부평동 일원 하수도 재정비사업도 병행할 계획이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