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원도심 빈집 이용한 ‘빈집은행’ 운영
인천시, 원도심 빈집 이용한 ‘빈집은행’ 운영
  • 이승우 기자
  • 승인 2018.09.10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이승우기자] 인천시는 원도심에 폐·공가를 활용하기 위해 ‘빈집은행’을 구축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인천 전역에서 빈집 실태를 조사해 한국감정원과 빈집정보시스템을 갖추고 소유자가 동의한 경우 빈집정보를 공개해 누구나 조회·활용할 수 있는 빈집은행을 운영할 계획이다.

시는 원도심에 꾸준히 늘어나는 빈집들이 도시미관을 해치고 주민 안전을  위협하는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2013년부터 폐·공가 관리정비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동안 파악된 시내 빈집 2천550동 가운데 928동이 수리·철거되거나 주차장·공원 등 주민 편의시설로 변경됐다.

올해 2월부터 ‘빈집 및 소규모 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이 시행됨에 따라 낡지 않았어도 1년 이상 사용하지 않는 빈집까지 지방자치단체 관리대상에 포함됐다.

시는 빈집은행이 운영되면 폐·공가가 밀집한 구역을 정비해 행복주택, 공공임대상가, 청년주택, 주민공동시설 등으로 활용이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원도심의 저층 주거지를 정비해 되살리는 소규모 마을 재생사업인 ‘더불어 마을’도 매년 10곳 이상 조성하고 있다.

이 사업은 정비구역 해제지역이나 노후·불량 주택이 많은 주거지역에서 전면철거 대신 주민이 직접 참여해 아이디어를 내고 기존 마을을 활성화하는 방향으로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원도심을 활성화하기 이해 총괄계획·경제·문화·복지 분야 등에서 전문가 자문단을 구성해 사업 전 과정에 맞춤형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