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라 국제업무단지 'G시티' 개발사업 난관
청라 국제업무단지 'G시티' 개발사업 난관
  • 이승우 기자
  • 승인 2018.09.02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청라국제도시 ’G시티'

[한국뉴스=이승우기자] 인천 청라국제도시에 첨단기술을 기반한 스마트 업무단지, 지원단지를 조성하는 ’G시티(글로벌 스마트시티)’ 추진이 난황을 겪고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 김진용은 31일 “인천시가 올해 4월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G시티 프로젝트의 계획에 문제점이 발견되어 본계약으로 이어지려면 계획을 변형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2026년까지 청라 국제업무단지에 사업비 4조700억 원을 들여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첨단 업무공간과 주거시설 및 편의시설 등을 구성한다.

시는 MOU 체결 당시 2만9천 명의 고용창출 효과와 3조7천억 원의 생산유발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했다.

김 청장은 “계획상 전체 면적 40%가량의 생활형 숙박시설 8천실을 지으려 했으나 취사·난방이 가능한 생활형 숙박시설은 아파트와 같아 해당 부지용도가 국제업무지구인 점을 고려 과다하다”고 말했다.

또 “생활형 숙박시설을 건립 1실당 2.5명씩 2만명의 인구가 추가 유입이 될 경우, 계획인구 4천명가량을 초과해 기반시설 용량을 재조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청라국제도시는 올해 7월 기준 인천경제자유구역 3개 지구 중 유일하게 계획인구를 넘어섰다.

김 청장은 애초 국제업무지구 조성 목적에 맞는 시설 유치에 적극적인 행정지원에 나설 의지를 보였다.

그는 “국제업무지구 본래의 용도에 맞는 시설이 들어와 고용창출에 기여하는 것은 환영한다”며 “지금부터가 시작인 만큼 사업자와 협의해 청라 내 좋은 일자리가 많이 창출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