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안내로봇 ‘에어스타’에게 물어보세요!
인천공항, 안내로봇 ‘에어스타’에게 물어보세요!
  • 이승우 기자
  • 승인 2018.07.11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에서 외국인들이 2세대 안내로봇 '에어스타(AIRSTAR)'를 살펴보고 있다.

[한국뉴스=이승우기자] “에어스타, 타이페이 가는 항공편은 어디에서 체크인 해?” “네, 타이페이 가는 항공편은 L카운터입니다. 저를 따라오시면 카운터까지 안내해드리겠습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1일 인천공항 2세대 안내로봇 ‘에어스타(AIRSTAR)’의 도입에 앞서 로봇의 다양한 기능을 선보이는 시연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에어스타는 자율주행, 음성인식 기능과 인공지능 등 각종 첨단 ICT 기술이 접목된 안내로봇으로, 인천공항공사가 작년에 시범적으로 도입했던 1세대 지능형 로봇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하여 디자인부터 내장센서까지 모두 새롭게 개발한 2세대 로봇이다.

지난 6월부터 인천공항 터미널 내에서 시범운영 중인 에어스타는 오는 21일 하계 성수기 시작에 맞춰 정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출국장, 면세지역, 입국장의 수하물수취지역 등 여객들을 위한 안내가 많이 필요한 곳 위주로 제1, 2여객터미널에 각각 8대, 6대 투입 될 계획이다.

앞으로 여객들은 공항 곳곳에 돌아다니는 에어스타에게 말을 걸거나 터치스크린 조작, 바코드 인식 등을 통해 공항 시설물에 대한 정보를 안내받을 수 있게 된다.

정일영 사장은 “안내로봇의 도입을 통해 새로운 차원의 스마트 안내서비스를 제공해 여객 분들이 더 빠르고, 편리하고, 즐겁게 공항을 이용할 수 있게 할 것”이라며 “앞으로 더욱 다양한 공항 운영분야에 로봇을 활용하고 드론,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자율주행셔틀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선도적으로 도입하여 미래를 앞당기는 첨단 스마트공항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