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민단체, “인천 중·동구 관통도로 전면 폐기해야”
인천시민단체, “인천 중·동구 관통도로 전면 폐기해야”
  • 김선인 기자
  • 승인 2018.07.09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김선인기자] 인천지역 시민단체들은 인천 중구와 동구를 잇는 도로 임시개통을 앞두고 도로사업 전면폐기를 박남춘 인천시장에 촉구했다.

중·동구 관통도로 전면폐기 주민대책위원회는 9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관통도로는 애초 설계가 잘못돼 본래 기능을 발휘할 수 없다. 또한 소음·매연 등 주민불편을 초래할 가능성이 크다"며 “도로사업을 전면 폐기 해야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박 시장은 후보 시절 도로사업 현장을 방문해 주민들에게 문제 해결을 약속한 바 있다”며 “박 시장이 시민 중심의 시정을 펼치겠다고 약속한 만큼 결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중·동구 관통도로는 사업비 1천542억원이 투입돼 길이 2.92㎞·폭 50∼70m 규모의 도로다.

지난 2003년 착공돼 2011년 대부분 완공됐지만, 주민 반발로 7년째 개통이 미뤄지고 있다.

이 도로는 4개 구간으로 구성돼 있으며, 3구간 송림로∼유동삼거리 380m 구간을 제외한 모든 구간이 완공됐다.

3구간은 현제 토지·지장물 보상은 완료했지만, 주민들의 반발로 설계 단계에서 중지된 상태다.

전체 구간 중 현재 차량 운행이 가능한 구간은 유동삼거리∼삼익아파트 940m 4구간이 유일하다.

시는 이미 거액의 예산이 투입돼 도로가 대부분 완공된 데다 원활한 교통 소통 등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며 도로 전 구간 개통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