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 앞 미래광장, 시민 휴식 공간으로
시청 앞 미래광장, 시민 휴식 공간으로
  • 양고만 기자
  • 승인 2018.07.04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청 앞 미래광장.
인천시청 앞 미래광장.

[한국뉴스=양고만기자] 인천시는 새로운 인천특별시대를 향한 첫 걸음으로 시민의 자유로운 진입과 소통을 위해 시청과 미래광장을 연결시켜 열린광장으로 조성한다고 4일 밝혔다.

미래광장은 2002년 광장 개장 이후 16년이 경과되어 분수설비 등 시설 노후와 도로로 인한 접근성 제한, 휴게시설 부족, 둔덕을 쌓아 녹지를 성하는 등 폐쇄된 공간이라는 문제점들이 제기됐었다. 

이에 시청사 정문과 담장을 허물고 미래광장을 시청사 내부까지 확대해 도로로 단절되었던 공간을 시민과 소통하는 시민 휴식 공간으로 돌려주고자 추진하는 박남춘 지시사항 제1호 사업이다.

구체적인 조성방안은 계획단계에서부터 시민의견수렴과 시민소통자문위원 및 전문가의 충분한 논의를 거친 뒤 신청사 건립계획과 연계해 추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300만 인천시민과 함께 인천의 가치를 키우고 시민의 자부심을 높이는 상징적인 광장이 될 수 있도록 최상의 결과물을 도출해 시민이 목소리를 내는 열린광장이자 언제든 편하게 쉴 수 있는 시민의     휴식처가 되도록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