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웹드라마 ‘달콤한 인생’ 당뇨에 대한 편견 깼다
서울시, 웹드라마 ‘달콤한 인생’ 당뇨에 대한 편견 깼다
  • 김동은 기자
  • 승인 2018.06.20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청(한국뉴스DB)
서울시.

[한국뉴스=김동은 기자] 서울시가 당뇨병, 당뇨인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확산하고자 세대별 당뇨인 웹드라마 제작으로 새롭게 시도한 ‘당뇨병 인식개선 온라인캠페인’이 조회 264만8천뷰를 넘기며 당뇨 편견해소 공감대를 확산했다.

함께 개최한 ‘소감문 공모전’에서도 당뇨인과 비당뇨인 모두 ‘다름없는 우리’라는 반응이 주를 이뤄 당뇨 인식개선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와 함께 ‘달콤한 인생’ 당뇨병 인식개선 영상 총 4편을 제작, 지난 3월 14일부터 4월 30일 까지 서울시 페이스북과 시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캠페인을 진행하고, 시민의 참여를 끌어내기 위해 영상 시청 소감문 공모전도 병행했다.

당뇨병 캠페인 영상 ‘달콤한 인생’ 시청 소감문 공모전에는 총 43명이 참여했다. 시는 심사를 거쳐 수상자 25명을 선정, 서울시장상을 수여했다.

서울시는 ‘소감문 공모전’ 수상작품을 책자로 발간해 25개 자치구, 유관기관, 단체, 교육청과 각급 학교 등에 배포해 활용할 계획이다.

시민의 생생한 소감을 통해 당뇨병에 대한 편견 해소 분위기를 확산한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당뇨병은 꾸준히 관리하면 비당뇨인과 같은 일상을 사는데 문제가 없는데 여전히 편견이 크다. 호주 등 외국의 경우 당뇨인이 당당하게 당뇨 관리하는 모습을 방송에서도 볼 수 있다.”며 “서울시는 앞으로 편견이 심한 1형 당뇨병과 당뇨인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해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