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드론으로 해양사고와 오염 감시 나선다.
해경, 드론으로 해양사고와 오염 감시 나선다.
  • 김선인 기자
  • 승인 2018.06.12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김선인기자] 앞으로 야간시간 대 갯벌과 항만 등지에서 해양사고를 감시할 해경 드론이 운영될 예정이다.  

해양경찰청은 최근 국토해양부가 공모한 드론 시범사업에서 서울시립대학교, 유콘시스템과 함께 지원한 ‘해양경비·수색분야 드론 운용 계획’이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해경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올해 11월까지 고정익 무인기와 멀티콥터 등 드론을 활용해 부산·여수에서는 오염감시 활동을, 보령·인천 영흥에서는 해양 안전관리에 나선다.

또 해양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야간시간 대에도 드론을 띄워 다른 지역으로 이번 사업을 확대할 수 있는지 검증할 방침이다.

해경은 드론으로 촬영한 영상은 실시간으로 인근 해경서로 전송시켜 신속히 해상사고에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해경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에 최적화된 드론을 이용해 해양오염을 감시하고 안전관리를 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며 “안정적인 운용을 통해 해양분야에서도 드론 활용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