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자원관리공단 서해본부, 바다숲 조성관리에 집중
수산자원관리공단 서해본부, 바다숲 조성관리에 집중
  • 윤인섭 기자
  • 승인 2018.06.12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한국뉴스=윤인섭기자]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FIRA, 이사장 정영훈) 서해본부는 연안 생태계 회복과 수산자원 회복을 위한 바다숲 조성관리사업을 3년에 걸쳐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사업대상은 옹진군 사승봉도 50ha, 대청도 100ha, 연화리 100h) 등 3개소 총 250ha 규모이다. 

사업계획에 따라 서해본부는 이 지역 해역의 해조류가 사라진 자연암반에는 해조류 저연승 설치 등 포자확산 기법을 통해 암반 생태계를 직접 복원할 예정이다. 

또 효과 조사 및 조식동물 구제 등의 기반관리, 서해안 맞춤형 바다숲의 기술개발에도 역량을 집중한다.  

특히, FIRA에서 확보하고 있는 점토와 한지를 이용한 조하대 잘피 이식기법을 적용하여 잘피숲 조성 및 관리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서해본부는 이식해조류의 다양화를 모색하는 동시에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한 유용해조류와 해초류를 복합 조성하고, 포자확산 효과를 향상시키기 위한 이식 기술개발 및 어업인과

지자체 참여 확대를 통한 사업성과와 지역민 만족도 제고를 위해 힘쓰고 있다.

하두식 서해본부장은 “서해 바다숲의 체계적 조성관리로 어업인 소득 중심의 해조류 다양성 확보와 연안 생태계의 회복과 수산자원회복을 위한 바다녹화 사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