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후보, ‘민주당이 망친 인천 유정복이 살렸다’ 지지 호소
유정복 후보, ‘민주당이 망친 인천 유정복이 살렸다’ 지지 호소
  • 윤인섭 기자
  • 승인 2018.06.11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윤인섭기자] 자유한국당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가 정태옥 의원의 ‘인천비하’ 발언 관련, 11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망친 인천, 유정복이 살렸습니다. 인천의 자존심, 인천의 미래 유정복이 지키겠습니다”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유 후보는 “자신의 강력한 요구에 정태옥 의원 스스로가 탈당계를 제출하고 출당 및 제명 조치가 이뤄졌지만, 이것만으로 인천시민 마음의 상처를 치유할 수는 없다”며 “정 의원은 의원직을 사퇴하고 정계를 떠나는 것만이 인천시민에게 조금이라도 사죄하는 길”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와 함께 “박남춘 후보와 민주당은 ‘때는 이때다’ 하며 상처 난 인천시민들의 마음을 후벼 파고,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고만 한다”며 “박 후보는 그동안 시정을 폄하하고 근거 없는 비난을 지속해서 일삼는 행위와 시민들의 자존심을 훼손해 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유 후보는 “공개적인 방송토론회에서 조차 시정성과를 흠집잡고 ‘고용율과 실업률’에 대해 전 송영길 시장 때보다 월등히 나아졌음에도 불구하고 현시정에서 더 나빠졌다는 허위사실과 거짓말로 인천을 비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박 후보야 말로 인천을 폄하하고 비하하는 ‘인천의 정태옥’”이라며 “박 후보는 더 이상 이제 인천을 비하하는 일을 멈춰 달라. 당초 정 의원의 망언의 최초 원인제공자는 박 후보자”라며 사과를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유 후보는 “민주당이 망친 인천, 유정복이 살렸듯이 인천의 자존심도 미래도 반드시 지켜내고 만들어가겠다”며 적극 지지를 호소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