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저건설, 인천~제주에 세월호 3배 큰 여객선 취항 
대저건설, 인천~제주에 세월호 3배 큰 여객선 취항 
  • 윤인섭 기자
  • 승인 2018.06.10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윤인섭기자] 대저건설은 10일 인천~제주 노선에 크루즈급 대형 여객선을 운항한다고 밝혔다.

앞서 대저건설은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중단됐던 인천~제주 항로의 신규 사업자에 응모, 지난 4월3 0일 선정됐다.

인천~제주 항로에 투입할 '오리엔탈펄 8호'는 2016년 7월 건조된 2만4천t급으로 길이 185m, 승선인원 1천500명, 차량 120대, 20피트 컨테이너 214개를 싣고 22.3노트(시속 41km)로 운항할 수 있다.

‘오리에턴펄 8호’는 6천825t인 세월호보다 약 3배 정도 크다.

배에는 영화관, 세미나실, 노래방, 게임룸, 200여석의 연회장을 갖추고 있으며 태풍을 제외한 악천후에도 운항이 가능하다.

'오리엔탈펄 8호'는 기존 인천 연안부두에는 접안이 불가능해 현재 1국제여객부두를 이용하는 한·중 카페리 여객선이 내년 6월 신국제여객터미널로 이전한 이후 취항할 예정이다. 

한편, 현재 인천~제주 항로에는 5천t급 화물선 1척이 주 3회 운항하고 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