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비하 발언 후폭풍…인천시장 선거전 막판 변수로
인천 비하 발언 후폭풍…인천시장 선거전 막판 변수로
  • 김선인 기자
  • 승인 2018.06.10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김선인기자] 최근 자유한국당 정태옥 의원의 인천 비하 발언이 인천시장 선거전에 엄청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는 공세를 자유한국당 유정복 후보는 정면 돌파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 후보 캠프는 이날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정 의원 발언으로 시민들이 큰 상처를 입었다”며 “정 의원의 대변인 사퇴가 아닌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가 본인 입장을 밝히는 게 먼저”라고 강조했다.

윤관석 인천시당위원장 및 국회의원 등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정 의원의 의원직 사퇴와 유 후보의 후보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유 후보는 10일 오후 국회에서 자당 소속 인천지역 의원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같은당 정태옥 의원의 인천 비하 발언과 관련, "저와 300만 인천시민들은 당 차원에서 정 의원을 즉각 제명처리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문병호 후보는 유정복 후보가 직접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 캠프는 논평에서 “인천 부천시민들은 정태옥을 정치적 모욕 및 명예훼손 혐의로 당장 구속하고 싶은 심정”이라며 “유 후보는 정태옥과 당으로 엄중한 책임의 화살을 돌리고 있지만 정작 책임져야 할 사람은 본인 자신”이라고 지적했다.

정의당 김응호 후보도 이날 인천시청 앞에서 인천 지방선거 후보자들과 함께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정 의원의 의원직 사퇴와 유 후보의 사과를 요구했다.

정의당 지방의원 후보 2명은 명예훼손 혐의로 정 의원을 인천지검에 고발하기도 했다.

인천 시민사회단체들도 일제히 정 의원을 비난하며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한편, 정 의원은 7일 한 방송에서 유 후보를 옹호하는 발언을 하면서 “서울에서 살던 사람들이 양천구 목동 같은데 잘 살다가 이혼 한번 하거나 하면 부천 정도로 간다.
부천에 갔다가 살기 어려워지면 인천 중구나 남구나 이런 쪽으로 간다”고 말했다. 그는 논란이 일자 8일 당 대변인직에서 물러났다
 


인기뉴스